티스토리 뷰

많은 사람들이 치아와 입안의 위생을 위해 구강청정제를 사용하고 양치질을 하고 있다. 하지만 구강청정제의 성분은 복잡하고 자극적인 맛이 나며, 가격도 비싼 편이고 판매점에서 자주 구매해야 된다. 이런 불편을 해결하고 반영구적으로 구강위생을 해결하는 지식은 없을까?

치아 환경 관리가 치아 관리의 첫 번째

치아가 잘 맞물리지 않는다면 음식물이 끼이기 쉬워 그 치아는 세균과 박테리아가 서식하기 좋은 환경이 된다. 화학, 생물학 지식이 없다면 치아를 관리하는 습관을 잘못 들일 수도 있다. 불소 고함량 치약을 쓴다면? 불소가 두뇌의 송과체를 약화시켜 뭔가 모자란 사람처럼 보일 수 있다. 송과체는 하등동물들이 주로 쓰는 기관이라 지나치게 의존하면 동물적인 인간으로 비쳐지기도 하지만, 적절히 잘 관리하면 잇점이 있기 때문에 잘 관리하면 좋을 것.

그런데, 우리가 생활에서 흔히 쓰는 물질이 치아를 관리하는데 아주 도움이 된다고 한다. 필자가 며칠 전부터 써보았다. 보통 이 방법을 쓸 때는 코코넛 오일 등 다른 사용을 섞어 쓰도록 권하는데 저는 빨리 써보려고 없는 것은 제외하고 이 물질만을 단독으로 물과 함께 써보았다.

그것은 바로,

베이킹 소다 baking soda (탄산수소 나트륨 NaHCo3) 입니다.

베이킹 소다는 염기성(약알칼리)성을 띄고 충치를 유발하는 뮤탄스균을 죽입니다.

가정에서 세제와 함께 사용되는 베이킹 소다는 쉽게 구할 수 있고 가격이 낮으며 물에 희석시켜서 사용하기 때문에 구강세정용으로 사용하면 매우 경제적이다. 물 한 컵에 티스푼 한 번 분량의 베이킹 소다를 섞어 스틱으로 저어서 완전히 녹인다. 물에 희석시킬 때 소금이 발생하기 때문에 입 안에서 약간 짠맛이 나는데 물로 다시 헹구어주는 게 좋다. 약알칼리 성분이 씻겨나가는 것을 짠맛이 사라지는 것으로 확인할 수 있다.

베이킹소다 가루가 직접 호흡기에 들어가면 폐가 손상될 수 있고 치아에 직접 닿는 것도 좋지 않다. 알칼리 성분 때문에 폐나 치아가 녹아서 건강상 문제를 일으킨다. 반드시 컵 한잔 이상의 물에 티스푼 하나 정도로 희석을 시켜서 사용해야 한다. 한 번에 다 사용하지 않을만큼 베이킹소다 용액이 만들어졌다면 작은 펫트병이나 시판되는 구강청정제 빈병을 활용하는 것도 좋다.

구강 내 세균은 치아의 틈을 타고 혈관인 치수를 통해 몸 전체를 퍼질 수 있습니다. 구강 청정 방법으로 베이킹 소다를 사용하여 전신의 건강을 지킬 수 있다.

베이킹 소다의 맛과 구강에 수용액 사용시의 효과

짠 맛이 천일염 수준으로 대단합니다. 하지만 이것을 수용액(물에 탐)으로 만들어 입안에서 가글 하다가 뱉어내면 이 베이킹 소다의 알칼리 성분이 구강 내 뮤탄스균 등이 만드는 산성 물질을 중화시켜 이가 녹는 것(산화)을 막아줄 수 있다.

실제로 3일 정도 사용해보았고 심지어 어제는 양치를 하지도 않았는데도 구강 내 상태는 오히려 개선된 듯한 느낌. 하지만 칫솔로 떼어내지 못한 음식물이 치아 내부를 상하게 할 수도 있으니 다음부터는 꼭 칫솔질을 하려고 한다.

마셔서 두뇌와 몸이 산화되는 것을 막을 수도 있다.

한국의 공기는 미세먼지나 각종 산화가스류로 인해 호흡기와 두뇌, 신체 모두에 해로운 날이 많다. 특히 산화가스 중 디젤 차량에서 발생하는 산화가스를 다량으로 흡입하는 사고가 발생하면, 따뜻한 물에 베이킹 소다를 한 티스푼 이하로 타서 마시면 산성 성분이 중화되어 생각이 맑아지며 몸이 편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신체는 잘 먹기만 해도 상당부분 회복이 되지만 두뇌는 기억을 한 번 잃으면 다시 학습을 하느라 시간을 써야해서 퇴보된 인간이 될 수 있다. 따라서 신경(두뇌)세포에 영향을 끼치는 산성가스류는 매우 유의해서 피해야하며 꼭 중화해서 보호하자. 집단의 대표급 등 사회의 지도자라면 반드시 알아야한다. 지도자의 두뇌가 문제 생기면 사회 전체에 문제가 생긴다.

베이킹 소다의 종류

베이킹 소다는 세제용과 베이커리에서 쓰는 식용 두 가지가 있다. 양치할 때는 상관없겠으나 몸에 좋다는 이유로 마시는 경우도 있는데 이때는 반드시 식용을 사용해야 한다. 저는 아직 마실 베이킹 소다가 준비가 되지 않아 마셔본 적은 없지만 해보려고 한다. 필자가 있는 곳은 상수원이 수십km 떨어진 곳에 있어 먹는 물 수질이 안심이 안 되는 곳이라 베이킹 소다를 활용한 알칼리수 섭취가 필수인 것 같다.

시판되는 구강청정제와의 비용 비교

비슷한 용량으로 비교할 때 시판 구강 청정제는 가격이 약 3000~10000원까지 된다. 같은 용량의 물에 티스푼 한 번 정도의 베이킹 소다는 가격이 수십 원에 불과할 것 같다. 같은 비용으로 수백 배를 사용할 수 있다. 식용 베이킹 소다 소량 한팩은 수백 원에 불과하지만 수개월 동안 당신의 구강 건강을 지킬 수 있다.

마치며...

베이킹 소다로 양치질을 하면 미백효과도 있다고 하는데 사용기간이 길지 않아 체험상으론 확실치 않다. 이후 변화가 있으면 포스트 업데이트를 통해 알려드릴 계획.


이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주소표시줄의 URL을 복사(마우스 오른쪽 클릭, 링크 복사) 후, SNS나 블로그에 붙여넣기 해주십시오.
창작 의지 향상에 큰 도움이 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